AD
  • (사진=GS샵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GS샵이 100%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포장재를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포장재는 GS샵과 협력사가 상품 기획 단계부터 협업해 제작했다. 기존 포장에 사용되던 부직포·폴리비닐 대신 100% 종이로 만들었으며 향후에 정리 및 수납함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회사는 종이 포장재 사용으로 폴리비닐 폐기물 약 3톤, 부직포 폐기물 약 1.4톤 가량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장재 생산 비용 또한 10% 정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포장재는 10일 오후 5시40분에 방송되는 ‘아디다스 NEW 블랙 에디션 드로즈’부터 적용된다.

GS샵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냉장·냉동식품 배송에 물 아이스팩을 사용하고 있으며, 종이테이프를 활용하거나 테이프를 아예 사용하지 않는 ‘핑거박스’, ‘無 컬러잉크 박스’ 등을 도입 중이다.

배재성 GS샵 CX센터 상무는 “친환경 상품 및 포장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점점 많아지는 상황”이라며 “친환경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욱 많은 노력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09:28: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