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T SAT의 현지 파트너사인 DTP는 USO사업 등을 통해 인도네시아 전역에 위성통신망을 구축하고 있다.(사진=KT SAT 제공)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KT SAT가 초고속 위성 통신망 구축을 위한 인도네시아 국가사업을 수주했다.

KT SAT는 인도네시아 위성 인터넷 사업자인 DTP와 협력해 인도네시아 정부 주도의 보편적 통신서비스(USO, Universal Service Obligation) 사업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보편적 통신서비스는 국민 전체가 통신 서비스에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곳곳에 전화·인터넷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인도네시아는 국토 면적이 넓고 섬이 많아 지상 케이블 연결이 어렵다. 이에 디지털 전환의 해법으로 우주 기반 위성통신에 크게 주목하고 있다. 보편적 통신 서비스 사업 등 국가 차원의 전략을 수립해 인도네시아 전역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정보 격차를 해소하겠다는 움직임이다.

이번 사업 참여를 통해 KT SAT은 우리나라 국토 면적의 약 3배가 넘는 파푸아 지역 전체에 공공 인프라 디지털화를 위한 근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파푸아 지역 내 최대 1300여개의 공공시설에 인공위성 기반 통신망을 공급해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약 340만명의 주민들은 행정·교육·의료 등 양질의 공공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무궁화위성이 인도네시아 지역에 시장을 주도할 Ka밴드 위성통신 기술을 전파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KT SAT은 장기간의 글로벌 위성서비스 경험과 선진 기술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전세계 위성통신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 SAT은 인도네시아 외에도 말레이시아, 필리핀, 몽골 등 10개국 이상의 국가에서 인공위성을 이용한 통신 및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 KT SAT은 차기 위성에도 혁신적인 신기술을 도입하여 최근 불붙은 민간주도 우주 산업의 흐름을 주도해 나가는데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0:04: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