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마트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이마트가 쿠팡이나 롯데마트몰, 홈플러스몰 보다 가격이 비쌀 경우 차액을 적립금으로 돌려주는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이마트 애플리케이션 전면 개편에 따라 진행된다. 구매 당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상품 바코드를 기준으로 동일 상품 동일 용량과 비교한다. 고객이 구매한 상품 중 쿠팡, 롯데마트몰, 홈플러스몰이 이마트 보다 더 저렴하다면 차액을 ‘e머니’로 적립해 준다.

이마트에서 1500원에 구입한 상품이 쿠팡에서 1000원, 롯데마트몰에서 1100원, 홈플러스몰에서 1200원인 경우 최저가격 1000원과의 차액인 500원에 대해 e머니를 적립해 주는 식이다.

가격 비교 대상 상품은 가공·생활용품 매출 상위 상품 중 가격 비교 대상인 쿠팡, 롯데마트몰, 홈플러스몰 중 한 곳 이상에서 취급하는 상품 500개를 각 카테고리별 바이어가 선정한다.

대표 품목으로는 신라면, CJ햇반, 서울우유, 코카콜라, 삼다수 등 각 카테고리별 1위 상품을 비롯해 빙그레 바나나맛 우유, 칠성사이다, 새우깡, 케라시스 샴푸, 리스테린, 크리넥스 두루마리 휴지 등이 있다.

가격은 이마트앱이 자동으로 비교하며, 고객은 앱을 통해 간편하게 보상받을 수 있다. 차액을 보상 받기 위해서 고객은 이마트앱 좌측 하단 ‘영수증’ 탭에 들어가 구매 영수증 목록 ‘가격 보상 신청’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된다.

e머니는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이마트앱 전용 쇼핑 포인트다. 가격 보상 신청 버튼을 누르면 실시간으로 적립되며 구매일 기준 1일 최대 3000점까지 적립 가능하고, 사용 기한은 30일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통해 가격 신뢰도를 높이는 한편, 고객이 하나하나 가격을 비교하는 수고를 하지 않더라도 합리적인 쇼핑에 대한 만족감을 얻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제도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마트는 최근 전용 앱을 운영자 중심에서 고객 중심으로 전면 개편했다. 신세계 포인트와 e머니, 쿠폰 등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페이지를 재구성했다. 기존 모바일 교환권 ‘쓱페이콘’을 ‘이마티콘’으로 이름을 바꾸고 차량 번호를 이마트앱에 등록하면 점포 주차시스템과 연동해 주차비를 자동 정산하는 시스템도 운영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상무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마트앱을 고객 관점에서 개편함으로써 차별화된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하겠다”며 “O2O시대를 맞아 고객이 모든 쇼핑 여정에서 가격적 혜택과 재미를 느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09:58: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