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이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에 이어 국내 세 번째 허가를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최종점검위원회를 열고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대한 품목허가를 결정했다.

얀센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 항원 유전자를 침팬지에게만 감염되는 아데노바이러스 주형에 넣어 제조한 '바이러스 벡터 백신'이다. 국내에서 접종이 시작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동일한 플랫폼이다.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다른 백신과 달리 1회 투여 용법으로 개발됐다. 접종 대상은 18세 이상이며,영하 25도에서 영하 15도 사이에서 보관해야 한다.

최종점검위원회에 따르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 예방효과는 접종 14일 이후 66.9%, 28일 이후 66.1%로 인정할 만한 수준이었다.

안전성과 관련해서는 전반적으로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흔하게 나타난 이상 사례로는 주사 부위 통증, 두통, 피로, 근육통 등이었으며, 접종 후 2∼3일 이내에 회복됐다.

식약처는 얀센 백신을 허가한 후에도 질병관리청 등과 협력해 접종 후 이상 사례에 대한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모니터링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얀센과 600만명분의 백신 구매 계약을 맺었으며, 국내 도입 일정은 협의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16:02:0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