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이큐어비앤피 세포투과 펩타이드 기술 모식도. (사진=아이큐어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아이큐어의 자회사인 아이큐어비앤피는 세포 내 약물전달기술에 해당하는 ‘세포막 투과성을 갖는 펩타이드’의 미국 출원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허 기술은 약물의 세포막 투과성을 개선해 약물을 세포, 조직, 혈액 등 생체 안으로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기술이다. 특허 내용에는 비만, 당뇨, 골다공증 치료 약물을 포함한 대사성 질환, 인슐린 제제 등의 약물 투과를 개선한 결과들의 권리 범위가 포함돼 있다.

아이큐어비앤피는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의료용 대마 연구에도 이번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점막을 이용해 스프레이 형태의 약물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의료용 대마는 구강 점막, 비강 점막, 피부로 약물을 투여해야 부작용을 낮출 수 있기 때문.

아이큐어비앤피 관계자는 “2025년 미국 의료용 대마 시장은 14조원에 달할 전망”이라며 “이 가운데 5%의 점유율만 확보해도 7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특허는 미국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4:14: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