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의 신속한 접종을 위해 국가출하승인 전담기구 인력을 충원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행정안전부는 국가출하승인 전담기구 인력 26명을 새로 확보한다고 23일 밝혔다.

국가출하승인이란 백신 등 생물학적 제제의 일관성,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국가가 한 번 더 품질을 확인하는 제도다.

현재 식약처에 설치된 백신검정과에서 기존의 독감 백신 등의 시험법 확립과 국가출하승인을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한정된 조직과 인력만으로는 새로 도입되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시험법 확립 및 신속한 국가출하승인에 어려움이 있었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 적시에 국가출하승인을 추진하고, 향후 국내 개발 백신에 대한 시험법 확립 등 신속한 출하승인을 담당할 수 있는 조직과 인력 보강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정부는 식약처 소속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의 바이오생약심사부에 '신종감염병백신검정과'를 신설한다. 또한 제조·품질관리 전문인력 26명을 충원하고, 코로나19 백신 등 신종감염병 백신의 국가출하승인 및 시험법 개발을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조직과 인력 확충을 통해 새로 도입되는 다종·다량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신속하게 국가출하승인을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0:38:1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