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덱사메타손 알선판매광고.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코로나19 치료 및 예방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다는 점을 이용해 해외 구매대행 등 온라인으로 의약품 구매를 유도하는 행위에 대한 적발에 나섰다.

식약처는 약사법을 위반한 판매 광고 사이트 757곳을 적발하고, 접속차단 조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주요 적발 사례는 구충약·말라리아약 등을 코로나19 치료·예방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사이트 569건, 인공임신중절 의약품을 의사 상담을 통해 판매하는 것처럼 광고한 사이트 188건 등이다.

적발된 757건 중 대부분(622건)이 해외 구매대행 등을 통해 알선·판매 광고했으며, 블로그 등 그 외 판매 광고가 135건이었다.

클로로퀸(말라리아약), 덱사메타손(항염증약) 등은 반드시 의사 처방에 따라 복용해야 하는 전문의약품이다. 의사의 처방 없이 소비자가 임의로 품질이 확인되지 않은 해외 구매대행 제품을 온라인에서 구매해 사용할 경우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온라인으로 유통되는 미프진 등 인공임신중절 의약품은 은밀하게 거래되는 점 때문에 가짜약 등의 위험이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전문의약품은 의사 처방 후 약사의 조제·복약지도에 따라 복용하고, 의약품은 반드시 약국에서 구매해야 한다”며 “온라인을 통한 의약품의 판매 광고 행위는 명백한 불법으로서 관련 행위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09:48: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