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미약품 사옥 전경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한미약품이 지난해 미국MSD에 기술수출한 NASH(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 혁신신약이 대한민국신약개발상 기술수출상을 받는다.

한미약품은 오는 26일 열리는 제22회 대한민국 신약개발상 시상식에서 자사 혁신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 중 하나인 ‘에피노페그듀타이드(LAPSGLP/GCG)’가 기술수출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기술수출상은 신약후보물질의 기술수준, 부가가치성, 경쟁력, 국민보건향상 기여도 등을 기준으로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심사위원회가 심사해 선정한다.

에피노페그듀타이드는 2015년 얀센에 최초 라이선스 아웃된 후 진행한 임상 2상에서 1차 평가지표인 체중감소 목표치(두 자릿수 이상의 체중감소)에 도달했다. 그러나 개발 적응증을 두고 양사간 이견을 보이면서 권리가 반환됐다.

이후 한미약품은 효과적인 비만감소 효과를 찾아 적응증을 변경하고, 지난해 8월 미국 MSD에 8억6000만달러(약 1조원) 규모 NASH 치료제로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새롭게 맺었다.

최인영 한미약품 상무는 “신약개발 과정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경험들의 축적을 토대로 반전의 혁신을 창출한 사례로서, 한국 제약산업에 또다른 시사점을 준 성과”라며 “글로벌 혁신신약 창출을 위해 흔들림없이 연구개발(R&D)에 정진해 나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3:41:1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