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비비고 냉동밥과 냉동면 매출이 1070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전년(820억원) 대비 30% 가량 늘어난 수치다.

코로나19로 가정 내 체류 시간이 길어진 점이 매출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 CJ제일제당은 ‘아점’, ‘점저’ 등 삼시세끼 경계가 허물어지는 현상이 짙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CJ제일제당이 최근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냉동밥은 ‘밥 하기 귀찮을 때’, ‘간단한 식사로’, ‘밥할 시간이 없을 때’ 등 자주 활용하고 있었다. 냉동면은 전문점 수준 면 요리를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선호도가 높았다.

이에 회사는 ‘비비고 베이컨김치볶음밥’, ‘비비고 매콤부추고기볶음밥’, ‘비비고 간장버터장조림볶음밥’ 냉동밥 3종을 출시하고 ‘비비고 시원바지락 칼국수’를 중심으로 냉동면 인지도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올해 합계 매출을 1300억원대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냉동밥과 냉동면은 별다른 반찬 없이 단품으로 즐길 수 있어 ‘집밥’이나 ‘한끼 대용식’으로 수요가 계속 확대되고 있다”며 “메뉴를 늘려나가며 소비자 가정 ‘필수템’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0:58: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