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GC인삼공사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KGC인삼공사가 홍삼을 이용한 유산균 배양 특허 프로바이오틱스 신제품을 바탕으로 어린이 유산균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KGC인삼공사는 ‘홍이장군 키즈랩 프로바이오틱스’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어린이 연구소를 뜻하는 키즈랩과 장건강 소재인 프로바이오틱스의 합성어로 유산균을 과학적인 포뮬러 방식으로 설계한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다.

앞서 연구진은 홍삼 식이섬유를 먹고 자란 유산균이 홍삼을 먹지 않은 유산균 대비 최대 1.6배 증식 능력이 향상됨을 밝혀냈다. 제품에는 이를 기반으로 ‘홍삼을 이용한 유산균 배양 특허 공법’ 기술을 적용했다. 홍삼 식이섬유에는 면역력에 영향을 주는 진세노사이드, 홍삼다당체 등의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 7종과 프리바이오틱스 4종을 함유해 유산균 증식 및 유해균 억제, 원활한 배변활동, 장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식약처로부터 공식 인정받았다.

유산균의 강한 생존력을 위한 4중 코팅까지 더해져 하루 섭취량인 1포에 300억 CFU 투입, 유통기한 18개월까지 상온에서 최소 20억 CFU를 보장한다. 제품은 1일 1포 그대로 섭취하거나 물 또는 우유에 녹여 마실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0:25: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