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메디톡스가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의 2대 주주가 된다.

메디톡스는 에볼루스 보통주 676만2652주를 약 535억원에 취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에볼루스의 주식 16.7%에 달한다.

이번 주식 취득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수출명 주보) 수입금지 21개월 결정을 두고 메디톡스, 엘러간, 에볼루스 3자간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합의 당사자가 아니다.

합의에 따라 메디톡스와 엘러간은 미국 내에서 나보타의 지속적인 판매와 유통을 위한 권리를 에볼루스에 부여한다. 에볼루스는 합의금과 매출에 대한 로열티를 메디톡스와 엘러간에 지급한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는 ITC 위원회에 소송이 제기되기 전의 상태로 돌아갔고, 대웅제약은 미국 내 나보타 사업을 재개할 수 있게 됐다. 에볼루스가 보유한 미국 내 재고도 판매할 수 있다.

이번 합의는 한국과 타 국가에서의 메디톡스와 대웅간 법적 권리 및 지위, 조사나 소송 절차에는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는다.

한편, 수년간 지속해 온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간 미국 내 '보톡스 분쟁'이 일단락되면서 양사의 주가도 급등했다. 메디톡스는 이날 장 시작과 동시에 전거래일보다 30% 상승한 19만7600원으로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대웅제약은 오전 9시45분 기준 11.4% 상승한 15만1500원에 거래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0:22:53   수정시간 : 2021/02/22 10:22: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