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 에듀테크 계열사 야나두가 기업공개(IPO)를 위한 본격 행보를 시작했다.

야나두는 최근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은 지난해 카카오 계열사 가운데 처음 상장한 카카오게임즈의 성공적인 코스닥 입성을 이끈 팀이다.

지난해 6월 카카오키즈와 야나두는 통합한 후 종합 교육 플랫폼으로의 탈바꿈을 선언한 바 있다. 이후 405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가능성을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야나두는 내년 코스피와 코스닥 중 선택해 상장할 계획이다.

김정수 야나두 공동대표는 "올해는 지난해 선보인 홈트레이닝 중심의 헬스케어 서비스 야나두 피트니스를 통한 사업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급성장하고 있는 대표 언택트 산업인 이러닝과 홈트레이닝 두 분야를 아우르는 기업으로 성장해 1조원의 기업가치로 내년 상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상장을 추진중인 카카오페이지,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에 이어 야나두까지 상장 절차에 착수하면서 카카오 계열사들의 상장 러시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0:10: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