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게임즈와 넥슨이 소셜마케팅을 위해 손잡았다.

양사는 14일 카카오게임즈의 ‘소셜마케팅모델’을 적용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제휴로 카카오게임즈의 ‘카카오 플랫폼’ 소셜 기능에 기반한 맞춤형 솔루션 소셜마케팅모델을 넥슨의 인기 라이브 게임에 적용할 예정이다.

게임 내 카카오 계정을 연동시켜 이용자들은 카카오톡 친구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랭킹 경쟁을 펼치거나 오프라인 상태인 친구에게 초대 메시지를 발송해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또 길드원들의 실시간 ‘길드 채팅’을 지원한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카카오게임즈가 갖춘 뛰어난 플랫폼 마케팅 기술을 넥슨 라이브 게임에 접목해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게임뿐 아니라 카카오 공동체와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로 이용자에게 더 나은 플레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소셜마케팅모델을 많은 게임 이용자 풀을 보유한 넥슨과 함께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이용자들이 보다 손쉽게 친구들과 소통하고 친밀하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0:21: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