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CT-P59)'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CT-P59)'가 임상 2상 결과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하고, 중증 발생률을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은 13일 개최된 ‘2021 하이원 신약개발 심포지아’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의 글로벌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했다.

임상 2상 시험은 국내를 포함해 루마니아, 스페인, 미국에서 총 327명의 환자가 참여했다. 지난해 11월25일 최종 투약을 완료했으며, 이번 임상 결과는 투약 직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최종 확인된 총 307명의 경증 및 중등증 환자들의 결과를 분석한 것이다. 이 가운데 중등증 환자는 폐렴을 동반한 환자들로 전체 모집단에서 약 60%를 차지했다.

임상 2상 결과 렉키로나주는 입원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 발생률을 전체 환자에서는 54%,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에서는 68%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 시간은 렉키로나주 투약군에서는 5.4일, 위약군 투약군에서는 8.8일로 렉키로나주 투약 시 3일 이상 단축됐다.

중등증 또는 50세 이상의 증등증 환자군에서 렉키로나주 투약 시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위약군 대비 5~6일 이상 단축됐다.

임상시험 과정에서 중대한 이상 반응, 사망 및 투약 후 이상 반응 등의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임상에 참여한 엄중식 가천대학교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렉키로나주는 코로나19 경증 및 중등증 환자에 투약 시 중증 환자로 발전하는 비율을 현저히 낮춤과 동시에 빠른 속도로 회복되는 것을 이번 임상을 통해 증명했다"고 말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렉키로나주가 식약처의 조건부 허가를 받게 되면, 즉시 의료 현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이미 10만명분 생산을 마쳤다"며 "해외 주요국 허가 시점에 맞춰 글로벌 공급에도 부족함이 없도록 최대 200만명분의 치료제 생산 계획도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8:48:57   수정시간 : 2021/01/13 18:58: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