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가 이모티콘 정기구독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는 월구독료만 내면 이모티콘을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이모티콘 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는 오픈을 기념해 한시적으로 3900원(정상가 4900원)으로 상품 가격을 할인하고, 정기구독자 대상으로 한달 간 무료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이모티콘 플러스 구독자는 감정과 상황에 맞춰 약 15만 개 이상의 이모티콘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마음에 드는 이모티콘을 최대 5개까지 종류를 바꿔가며 다운로드 할 수 있다. 보통 이모티콘 단품 가격이 2500원에서 3500원 사이임을 감안할 때 월 2개 이상 결제하는 사람에게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구독자는 자동 추천을 통해 이모티콘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이용자가 카카오톡 대화창에 단어를 입력하면 이모티콘이 추천되고, 대화의 맥락에 맞는 이모티콘을 골라 보내는 식이다. 이와 함께 ‘고마워’, ‘미안해’, ‘뭐해?’, ‘바빠’, ‘졸려’ 등 자주 사용되는 감정, 상황 별 키워드로 이모티콘을 정리해서 보여줘 편리하게 사용 가능하다.

상품 구독을 원하는 이용자는 카카오톡 더보기 탭에서 ‘카카오톡 지갑’을 만든 뒤, 정기 구독을 신청하면 된다. 기존의 단품 판매는 그대로 유지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09:47: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