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4시 시리즈' 2020시즌 대회 모습.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내구레이스 ‘24시 시리즈’의 2021 시즌 개막전이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두바이 오토드롬서킷에서 개최된다.

24시 시리즈 2021 시즌은 두바이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이탈리아, 벨기에, 독일, 포르투칼, 스페인, 미국 등 대륙을 넘나들며 전 세계 7개국에서 8라운드에 걸쳐 진행한다. 이번 시즌은 메인 레이스인 ‘GT-디비전’과 투어링카를 위한 내구 레이스인 ‘TCE-디비전’으로 나뉜다.

‘포르쉐 991’, ‘람보르기니 우라칸’, ‘메르세데스-AMG GT4’, ‘아우디 R8’ 등 글로벌 프리미엄 슈퍼카들이 참가해 고난도 서킷을 주행하며 극한의 내구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개막전이 열리는 두바이 오토드롬 서킷은 한 바퀴에 5.9km로, 사막 한가운데 위치한 특성상 거센 모래 바람과 시시각각 변하는 기후 환경, 노면 상태 때문에 최고 수준의 타이어 내구성과 접지력을 수반해야 한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는 2015년부터 ‘24시 시리즈’의 공식 타이틀 스폰서를 맡아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차량에 한국타이어의 레이싱 타이어가 장착되며 모든 경기에서 '24H Series Powered by Hankook'라는 공식 명칭이 사용된다.

2020 시즌에는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팀이 국내 레이싱팀 사상 최초로 ‘GT4 클래스’에 도전해 첫 출전 경기인 ‘24시 두바이 2020’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09:46: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