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올해 CES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LG전자의 ‘롤러블폰’이 공개됐다.

LG전자는 11일(미국 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1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LG 롤러블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선 가로로 넓게 쥔 폰의 상단 부분이 올라가면서 롤러블 폰이 펼쳐지고 다시 화면이 작아지는 모습까지 총 두 차례 선보였다. 그동안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던 LG전자 스마트폰이 롤러블폰으로 반전의 역사를 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실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롤러블폰에 대한 기대감이 드러난다. 윙 공개 당시 반응이 부정적이었다면 롤러블폰에 대한 반응은 대부분 긍정적이다. 이같은 반응에 LG전자도 새로운 폼팩터(물리적 외형)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반응을 살펴보면 대부분 폴더블폰과 비교하는 모양새다. 그동안 새로운 폼팩터 시장을 견인한 폴더블폰이 인기를 끌었으나 접히는 부분 때문에 호불호가 갈렸다. 롤러블폰의 경우 폴더블폰처럼 접히는 부분이 없어 깔끔한 디스플레이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 반응이 주류다.

우려의 시선도 있다. 가격이다. 현재 롤러블폰의 출시가격은 200~250만원으로 예상된다. 경쟁모델인 폴더블폰이 240만원대임을 감안한 가격대다. 하지만 대부분의 소비자들 인식에서 LG전자 스마트폰은 삼성전자 스마트폰보다 저렴하다는 인식이 크다. 이렇다 보니 온라인 상에서도 가격이 부담된다는 내용의 글들이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한편 LG전자는 롤러블폰을 1분기 안에 출시하겠다는게 목표다. 현재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간 연동 부분을 손질하며 막바지 출시 준비에 들어간 상황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사양을 살펴보면 LG 롤러블은 펼치지 않았을 때 화면 크기가 6.8인치(대각선 길이)에서 펼치면 최대 7.4인치까지 커진다. 화면비는 6.8인치 때 1080×2428(픽셀), 7.4인치 때 1600×2428(픽셀)을 구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는 퀄컴의 신규 플래그십 AP인 스냅드래곤 888을 채택했다. 배터리 용량은 4200mAh, 램 용량은 16GB를 지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2 10:50:17   수정시간 : 2021/01/12 10:57: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