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받기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최종 임상시험에서 94.1%의 예방 효과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16일 발표한 임상 3상 중간 결과 예방률 94.5%와 비슷한 수치다.

3만여명이 참가한 3상 임상시험에서 모두 19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 중 185명은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한 그룹에서 나왔고,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그룹에서는 확진자가 11명에 불과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중증 환자 30명은 전부 플라시보를 투여한 임상시험 참가자였다. 모더나 백신 접종자 가운데서는 한 명도 중증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모더나는 최종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MA)에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다. 회사 측에 따르면 FDA는 오는 17일 백신 심의를 위한 자문위원회 회의를 연다. FDA가 긴급사용을 승인하면 몇 주 내로 의료진과 고위험군, 필수업종 근로자 등을 위주로 미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다.

모더나는 올해 안으로 미국에서 2000만회 분량의 백신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승인이 나면 곧바로 배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스티브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분석은 모더나 백신의 중증 코로나19 질환 예방 능력을 확인해줬다"며 "자사 백신이 팬데믹의 진행 방향을 바꾸고 중증 질환과 입원, 사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강력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10:33: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