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연에프엔씨 식품공장 (사진=이연에프앤씨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한촌설렁탕 등을 운영하고 있는 외식기업 이연에프엔씨가 본격적으로 식자재 사업에 진출한다.

이연에프엔씨는 분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국수나무’에 설렁탕 식재료인 설렁탕육수, 양지탕고기, 얼큰양념장을 납품하는 공급계약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식자재 공급 사업은 이연에프앤씨가 지난해 충북 오송에 대규모 식품 공장을 완공하면서부터 계획됐다.

국수나무는 설렁탕을 활용한 새로운 면 메뉴 출시를 위해 한촌설렁탕을 운영하며 대량 육수 공급이 가능한 이연에프엔씨와 손을 잡게 됐다.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진 설렁탕면’, ‘진 얼큰설렁탕면’을 출시해 판매할 예정이다.

이연에프엔씨 관계자는 “식자재 사업은 지난해 오송 공장을 만들 때부터 염두에 두고 있었던 사업”이라며 “앞으로 외식업체, 휴게소 등 공급을 통해 식자재 사업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4:45: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