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올해 말까지 국내에서 판매되는 5G 스마트폰이 약 1000만대, 내년에는 1600만대까지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0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가운데 49%가 5G 모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47%)과 비교해 큰 차이를 보이진 않았다. 통신사들의 5G 서비스 도입과 함께 가파랐던 5G 스마트폰 판매 증가세는 시간이 지나면서 다소 완만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S20과 갤럭시노트 시리즈 뿐만 아니라, 중저가모델인 A 시리즈에 5G를 탑재하면서 5G 스마트폰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4분기에는 애플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 12시리즈의 출시로 인해 5G 스마트폰 판매 비중이 다시 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올해 말까지 약 1000만대가 판매될 것이란 관측이다. 내년에는 이보다 56% 성장해 16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애플이 한국을 아이폰12시리즈의 1.5차 출시국으로 정하면서 국내 사용자들이 예년보다 빨리 아이폰 신모델을 만날 수 있게 됐다. 5G 아이폰을 기다려 온 교체수요자들이 대거 구매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삼성의 보급형 5G 모델 출시 또한 긍정적으로 작용해 내년까지 5G 스마트폰 시장이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4:25: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