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중단했던 숙박·여행·외식 할인권 지급을 재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철저한 방역을 기반으로 그동안 중단됐던 숙박·여행·외식 할인 지원을 순차적으로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오는 30일부터 1112개 여행상품에 대해 가격을 30% 할인해 주는 ‘여행 할인권’을 제공한다. 아울러 3회 외식이용 시 4회차에 1만원을 환급하는 외식 할인 지원 캠페인도 시행한다. 다음달 4일부터는 숙박 할인이 재개된다. 3만원 또는 4만원의 할인권을 100만명에게 제공한다.

이날부터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을 시작하고 30일부터는 ‘농촌관광상품’ 사업을, 다음달 4일부터는 ‘유원시설 이용 할인’을 진행한다.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관광지 특별방역 점검 기간’으로 정하고 주요 관광지에 2200여명 인력을 투입, 방역 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모든 사업 일정은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따라 조정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 소비 할인권과 관광 이벤트 등 소비행사를 릴레이로 이어가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그러나 수도권 교회와 도심 집회 등으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할인권 배포를 중단한 바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현재까지 대규모 확산이 억제되고 있고, 방역과 의료 역량을 확충해 큰 문제없이 대응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중단, 예약취소, 연기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8 15:19: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