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윤석헌 금감원장(왼쪽부터)과 은성수 금융위원장,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국정감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23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금융권 채용비리 및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 등 4대 금융지주에 대한 감독당국의 감독 소홀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특히 이러한 사태에도 불구하고 4대 금융지주 회장들이 연임에 성공한데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예금보험공사가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연임을 찬성했다. 준정부기관인 예금보험공사의 결정은 금융위의 입장을 대변했다고 보이며, 이는 금융위가 손 회장 연임을 도와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또 “신한금융지주는 채용비리부터 사모펀드 환매 등 큰 문제들이 있었지만 책임을 지지 않고 연임에 성공했다”면서 “4대 금융지주 회장이 연임한 것에 대해 금융위와 금감원 모두 방관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실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을 비롯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최근 연임에 성공했다.

이와 관련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적한 부분들을 잘 알고 있지만 지주 회장 연임을 방치한 것은 아니다”며 “과거에는 금감원이 회장 연임에 개입을 했지만 최근엔 주주 의견을 존중하기 위해 적극 개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특히 ‘DLF(파생결합펀드)와 관련해 금감원이 중징계를 내렸는데도 손태승 회장이 연임을 한 것을 어떻게 보느냐'는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윤 원장은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윤 원장은 이어 "금융지주 회장들의 책임과 권한이 비례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공감한다"며 " 금융지주법과 관련 개정안이 올라간 것으로 알고 있다. 셀프연임을 강하게 규제할 필요성이 있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17:09:50   수정시간 : 2020/10/23 17:23: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