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bhc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올 3분기 bhc치킨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전년 대비 35% 상승했다.

bhc치킨은 올 3분기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전년 대비 35% 상승했으며 연말 본사 매출은 4000억원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19일 밝혔다.

bhc치킨에 따르면 올해 가맹점 월평균 매출은 특정 시기에 국한되지 않고 꾸준히 두 자릿수 상승세를 유지했다. 특히 8월 최고치 달성에 이어 9월에도 기록을 경신했다. 이에 대해 bhc는 가맹점과 가맹본부 간 역할과 책임(R&R)에 충실한 기본 방침이 주효했다고 자평했다.

고객 중시 QCS(Quality Clean Service) 활동을 지속한 점도 매출 상승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지난해 평균 대비 올해 6월 기준, QCS 위반 발생 매장이 축소됐으며 소비자 컴플레인도 약 70% 감소했다.

올 상반기부터는 ‘고객이 최우선’이라는 슬로건 아래 고객 컴플레인 제로화를 목표로 위생 및 품질관리에 주력하는 등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힘쓰고 있다.

김동한 bhc치킨 홍보팀 부장은 “가맹점과의 상생, 고객중시 QCS 지속적 활동 등의 노력 덕에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중시 경영, 투명경영, 상생경영을 바탕으로 가맹점이 더욱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10:11: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