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전경협 남효철 회장,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 전아협 김익수 회장.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온라인 밀어주기’로 가맹점주와 갈등을 빚었던 아모레퍼시픽이 오프라인 매장인 ‘아리따움’ 지원에 나선다.

아모레퍼시픽은 16일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전국 아리따움 경영주 협의회(이하 전경협), 전국 아리따움 점주 협의회(이하 전아협)와 상생 협약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협약식을 통해 본사와 전경협, 전아협 등 3개 주체는 60억원 규모 지원을 포함한 7개 시행안에 합의하고 성실한 이행과 동반 성장 노력을 다짐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각 가맹점에 대한 임대료 특별 지원과 재고 특별 환입, 폐점 부담 완화, 전용 상품 확대, 온라인 직영몰 수익 공유 확대 등이다.

구체적으로 가맹본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가맹점에 임대료를 지원하고 올해 안에 재고상품을 특별 환입 받는다. 내년 1분기까지 폐업하는 점포는 인테리어 지원금 반환을 면제하고 상품 전량을 환입한다.

가맹점 경쟁력 제고를 위한 중장기 차원에선 현재 매출의 20% 수준인 가맹점 전용 상품을 50%로 확대 공급한다. 온라인 직영몰 매출 일부를 나누는 아리따움몰 ‘마이스토어’ 제도도 손질해 가맹점주가 가져가는 수익 비율을 높일 예정이다.

앞서 아모레퍼시픽 가맹점주들은 “본사가 온라인으로 사업 확장을 하며 기존 가맹점을 외면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온라인 전용 상품 판매와 쿠팡, CJ올리브영 등의 진출로 가맹점이 ‘테스터 매장’으로 전락했다는 주장이다.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역시 최근 국정감사에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인용, “최근 20개월 동안 아리따움, 이니스프리, 에뛰드 등 가맹점 661곳이 문을 닫았다”며 “화장품 가맹점을 위한 표준 계약서를 도입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지적에 아모레퍼시픽은 아리따움 외에도 이니스프리, 에뛰드 가맹점주 협의회와도 상생 협약을 준비하고 있다. 올 하반기 중 이들에게 1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사장은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사업 전반에 어려움이 크지만 가맹점은 중요한 채널이자 파트너”라며 “올바른 상생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맹본부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화장품 업계 동반 성장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7:01: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