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일본 게임사 사이게임즈의 신작 모바일게임 ‘월드 플리퍼’에 대한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월드 플리퍼는 캐릭터를 조작해 적에게 부딪혀 쓰러지는 액션 모바일게임이다. ‘핀볼’ 게임 방식을 도입하고, 2D 스타일의 ‘도트 그래픽’을 적용해 레트로 감성을 자아내는 것이 특징이다.

캐릭터는 속성별 6종이며 수집과 육성, 강화 등의 재미요소를 더했다. 시나리오 외에도 스토리 이벤트, 최대 3명의 이용자가 함께 도전 가능한 보스 배틀 등 다양한 콘텐츠도 담았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계약으로 월드 플리퍼의 국내 및 북미, 유럽, 동남아시아의 글로벌 서비스 판권을 획득하고, 현지화 작업을 거쳐 내년 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사랑받는 있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4:43: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