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한미약품이 국내 제약기업 중 가장 우수한 지속가능경영을 실행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한미약품은 한국표준협회가 발표한 ‘2020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KSI)에서 제약기업 부문 1위, 종합 부문 6위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지속가능성지수란 사회적 책임 국제표준인 ‘ISO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모델이다. 소비자, 환경, 미래가치 등 80여개 중요 항목에서 동종업계 내 상대적 평가와 함께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기업경영활동을 평가한다.

이번 심사에서 한미약품은 지속가능성 59.65점으로, 제약업계 최고점을 기록해 종합 부문 6위에 올랐다. 제약업계 지수 평균은 56.05, 종합 부문 평균은 52.99점이었다.

한미약품은 지역사회를 비롯한 협력사와의 상생, 고객만족, 지속가능한 경영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트렌드 부문에서는 ‘고객과 협력사와의 상생’ 항목에서, 임팩트 부문에서는 ‘소비자 대응 및 지역사회 발전’ 영역에서의 평가가 두드러졌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는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 활동의 모범 기업으로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경영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1:06: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