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쿠팡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쿠팡 경기도 시흥 캠프 지원 업무 담당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해당 캠프는 즉각 폐쇄 됐다.

쿠팡에 따르면 해당 시흥 캠프는 물류센터에서 고객에게 배송되기 전에 거쳐 가는 거점 캠프다. 해당 직원은 외부에서 함께 식사한 지인이 확진 판정을 받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확진 판정 이후 쿠팡은 즉시 시흥 캠프를 폐쇄하고 추가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전 직원 및 방문자에게 문자와 구두 통보를 통해 해당 사실을 알렸다.

쿠팡 관계자는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 근무자들 및 방문자들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5 14:56: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