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공부 잘하는 약'으로 불리는 의료용 마약류 '메틸페니데이트'를 불법 사용한 의료기관 11개소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메틸페니데이트의 불법사용과 오남용이 의심되는 병원 등 23곳을 기획 감시한 결과, 의료기관 11곳과 불법 투약이 의심되는 환자 24명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메틸페니데이트는 ADHD 치료에 사용하는 향정신성의약품이다. 집중력 향상 목적 등의 허가사항과 다르게 오남용되면 신경과민, 불면증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식약처가 공개한 사례에 따르면 A 의원은 2018년 6월부터 2020년 3월까지 22개월 동안 B 환자에게 메틸페니데이트 성분 알약 3만3124정을 91회에 나눠 처방했다.

C 환자는 2018년 5월부터 2020년 6월까지 26개월 동안 의원 두 곳에서 메틸페니데이트 성분 알약 2만1966정을 처방받아 총 241회에 나눠 투약했다.

식약처는 마약류 취급 보고 의무를 위반한 1개 기관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의료용 마약류 불법 사용이 의심되는 의료기관 등 11곳과 불법 투약이 의심되는 환자 24명에 대해서는 관할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료용 마약류의 오남용과 불법 유출 등 마약류 범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15:10: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