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사진)의 주식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이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의 최대주주가 됐다.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신세계그룹 2세 경영 시대가 본궤도에 들어섰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주식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이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 최대주주가 되면서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날 신세계그룹은 이 회장이 지난 정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를, 정 총괄사장에겐 신세계 지분 8.22%를 증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증여를 통해 이 회장이 보유한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지게 된다. 정 부회장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 총괄사장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지게 된다.

이로써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은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 최대주주가 됐다. 증여 금액은 총 4932억원으로 이마트는 전일 종가 기준 약 3244억원, 신세계는 1688억원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회장이 그룹 성장을 위해 각 사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회장직은 그대로 유지되며 그룹 지배체계에는 변화가 없다. 다만 주식 증여를 통해 신세계그룹이 2세 시대를 열고 본격적인 분리 경영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2016년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이 각자 가지고 있던 신세계와 이마트 주식을 서로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지배 구조가 나눠졌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신세계그룹은 대형할인마트를 비롯한 유통업체 이마트와 백화점과 면세점 위주 신세계로 분리 체계가 확립됐다”며 “영업 환경 및 업체별 전략 수립에 따른 실제 실적 개선이 관건이나 중장기 주가 저점 시그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증여는 최근 수년 간 가장 어려운 영업 환경에서 단행된 만큼 주가가 더 하락할 요인은 크지 않다고 판단된 것”이라며 “향후 이마트와 신세계가 공동 투자한 쓱닷컴 및 일부 중복되거나 협업했던 사업 운영 방향 또한 관전 포인트”라고 분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10:17: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