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삼성전자의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 Z 폴드2'가 전 세계에 본격 출시됐다.

삼성전자는 미국을 비롯해 싱가포르, 태국, 영국,·프랑스 등 주요 국가에서 갤럭시 Z 폴드2를 18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또 10월 말까지 80여개국에 출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 폴드'의 출시국에 비하면 약 2배 많은 숫자다.

다만 국내는 예상을 뛰어 넘는 사전 예약 물량으로 22일까지로 사전 개통 기간을 연장하고, 23일부터 일반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각 국가의 현지 상황에 따라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갖추고 출시 행사를 진행하거나 체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미국 뉴욕, 스페인 마드리드, 러시아 모스크바 등 주요 도시에서는 '갤럭시 Z 폴드2' 대형 옥외광고를 운영하며 본격 마케팅에 돌입한 상황이다.

한편 갤럭시 Z 폴드2는 7.6형의 메인 디스플레이와 6.2형의 커버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폰을 원하는 각도로 세워서 사용할 수 있는 '플렉스 모드',·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끊김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앱 연속성' 등이 특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09:56:37   수정시간 : 2020/09/18 09:56: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