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죽’이 누적판매량 5000만개를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누적 매출은 1300억원에 육박한다. 업계 최초로 상온 파우치죽을 선보인 지 1년 9개월만의 성과다. 국민 1인당 1개씩 해당 제품을 경험한 셈이다.

CJ제일제당은 예전에는 아프거나 소화가 안 될 때 주로 상품죽을 찾았다면, 비비고 죽 출시 이후 아침 대용식·다이어트식·해장·간식 등 다양한 용도로 소비 패턴이 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간식이나 별식으로 상품죽을 찾는 소비 트렌드도 확대되고 있다. 올해 8월 말까지 단호박죽, 흑임자죽, 통단팥죽, 동지팥죽 등 비비고 간식죽 누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이에 비비고 죽은 ‘일상식’과 ‘간식’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으며 시장 지위도 탄탄하게 구축하고 있다. 닐슨 코리아 통계에 의하면 올해 7월 말 기준으로 비비고 죽은 시장점유율 37.8%를 기록하며 1위와 접전을 벌이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죽을 일상적으로 다양하게 즐기는 패턴으로의 변화는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토대로 소비자 마음을 읽으려는 노력이 통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연구개발과 노력으로 시장 성장과 식문화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5:28: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