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신한은행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진행하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신한은행은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고객 업무 처리 절차를 간소화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통해 고객은 기관 및 은행 방문횟수를 줄이고 대출 실행 기간도 단축됐다. 또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원장을 공유함으로써 대출 실행 이후 기관간 발생하는 대사작업 등의 정확성과 신속성을 높였다.

고객은 신한 쏠 비즈 앱을 이용해 소산공인시장진흥공단 정책자금 확인서를 발급 받고 대출신청을 원 스톱으로 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향후 보증재단의 플랫폼 참여를 통해 소상공인 정책자금대출 업무를 완전 비대면화 할 계획이다.

김현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센터장은 “다양한 금융기관과 정책자금기관들이 연계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안전성과 신속성을 기반으로 고객 중심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자체 블록체인 통합 플랫폼을 구축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신속하고 안정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1:08: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