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게임즈와 위메이드가 ‘미르4’의 성공적 출시를 위해 힘을 모은다.

양사는 위메이드의 신작 모바일 MMORPG 미르4 출시를 앞두고 전략적 사업 제휴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 제휴는 양사 간 강점을 적극 활용, 사업 경쟁력 및 시너지 창출로 보다 많은 사업 성장 기회를 도모하고자 추진했다.

양사는 위메이드의 하반기 출시작 미르4의 사전예약과 정식오픈을 위해 전방위적 마케팅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카카오게임즈가 보유한 소셜 마케팅, 사전예약 광고 등 특화된 마케팅 솔루션을 통해 공동 프로모션을 기획, 이용자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특히 미르4 마케팅을 시작으로 양사의 역량을 집중해 모바일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미르 IP(지식재산권)와 카카오플랫폼 연결로 고도화된 게임 맞춤형 마케팅도 다양하게 선보일 방침이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위메이드의 대작 미르4에 최적화된 맞춤형 소셜플랫폼모델을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면서 "성공적인 게임 출시를 위해 이용자 층을 세분화 한, 밀도 높은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미르4는 전 세계 5억 명을 열광시킨 원조 한류 게임의 대표주자 ‘미르의 전설2’의 후속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7:05: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