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차기 회장 최종후보자로 선정되면서 3연임을 사실상 확정했다.

KB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16일 오전 회의를 개최하고 윤종규 회장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윤 회장이 후보자로 선정되면서 이변이 없는 한 3년간 KB금융을 이끌게 됐다.

앞서 회추위는 지난달 28일 차기 회장 최종후보자(숏리스트)로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윤종규 회장, 이동철 국민카드 대표, 허인 KB국민은행장을 선정한 바 있다. 이날 회추위는 4명의 후보자와 질의응답 형식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회추위원들은 뉴 노말 (New Normal) 시대의 위기 극복을 위한 전략적 과제, 플랫폼 기업과의 경쟁 우위를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글로벌 진출 방안, 고객이나 주주, 직원과 같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신뢰 구축 방안, ESG 추진 전략 등을 주제로 심층 평가했다. 이후 실시된 투표 결과 윤종규 회장이 차기 회장 후보자로 선정됐다.

회추위 결과에 대해 선우석호 위원장은 “윤종규 회장은 지난 6년간 조직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면서 KB를 리딩금융그룹으로 자리매김 시켰다”면서 “비은행과 글로벌 부문에서 성공적인 M&A를 통해 수익 다변화의 기반을 마련하는 등 훌륭한 성과를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와 같이 위기가 일상화된 시대에 KB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속성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윤종규 회장이 조직을 3년간 더 이끌어야 한다는 데 회추위원들이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윤종규 차기 회장 후보자는 관계 법령 등에서 정한 임원 자격요건 심사를 거쳐 이사회에 회장 후보자로 추천되며, 오는 11월20일 개최 예정인 임시주주총회에서 임기 3년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6:39:5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