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G전자 스마트폰 'LG 윙' (사진=LG전자)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은 해마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2분기까지 21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최근 중저가폰을 중심으로 적자폭을 다소 완화하고는 있으나 누적 적자액이 무려 4조원에 달하는 상황이다.

LG전자는 지난 14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을 공개했다. LG 윙은 전면 스크린을 돌리면 아래에서 세컨드 스크린이 나타나는 차별화된 폼팩터가 특징이다. 스마트폰의 사용성을 진화시키고 새 영역을 발굴하기 위한 LG의 혁신 전략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제품이다.

이연모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도전”이라며 “LG 윙은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제품인 만큼 변화와 탐험을 원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시장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폴더블폰의 시장성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경쟁사 스마트폰과 다른 차별화에 중점을 두고 개발에 나서고 있다. 올해 초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변화를 주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 윙은 LG전자가 추구하는 ‘새로움’의 밑거름인 셈이다.

하지만 LG전자의 ‘차별화’ 외길에 물음표를 던지는 이들도 적지 않다. LG 윙에 대한 외신 평가만 봐도 그렇다. IT전문매체 GSM아레나는 “LG전자가 LG 윙으로 스마트폰 역사에 새로운 페이지를 열었다”고 호평한 반면, 또다른 매체 씨넷은 “아직 성공 여부를 말하기는 이르다”며 “사용자들이 이런 휴대폰을 사용하고 싶어하는지 확실치 않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 롤러블폰 예고 이미지. (사진=LG전자 유튜브 캡쳐)
LG 윙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LG전자가 예고한 다음 혁신 모델에 대해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LG전자는 LG 윙 온라인 공개 행사 영상 마지막 부분에서 ‘숨을 죽이고 기다리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새로운 폼팩터의 스마트폰 형상을 공개했다. 검은 영상 배경에 윤곽밖에 보이지 않지만, 그립(손잡이) 부분을 서랍처럼 열었다 닫으면서 내장된 화면이 펼쳐졌다가 다시 내장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의 다음 타깃이 ‘롤러블폰’이라는 것을 암시할 수 있는 부분이다.

LG전자가 롤러블폰에 대해 티저 영상으로 예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각에서는 롤러블폰을 암시하는 영상이 공개된 만큼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는 모바일 롤러블 디스플레이로 추정되는 상표권을 출원하고, 롤러블폰 디자인 특허도 다수 등록한 상태다.

LG전자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두 번째 제품으로 예상되는 롤러블폰이 성공가도를 달릴 수 있을지 출시 전부터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4:59:18   수정시간 : 2020/09/16 15:02: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