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BGF리테일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CU가 허니비즈의 배달 애플리케이션 ‘띵동’과 업무협약을 맺고 서울사랑상품권으로 결제 가능한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띵동은 서울시가 주관해 만든 민관 협력 상생 네트워크 ‘제로배달 유니온’에 참여한 배달앱 중 하나다. 별도 입점비와 광고비가 없고 배달 수수료 역시 2% 이하로 업계 최저다.

CU는 이번 협업을 통해 배달앱에서 서울 25개 모든 구에 서울사랑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는 비대면 결제 시스템을 구축한다.

기존 배달앱에서는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온라인 결제를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번 서비스는 제로페이를 결제 수단으로 추가, 띵동 앱에서 서울사랑상품권으로 결제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띵동에서 서울사랑상품권을 사용해 CU 배달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들은 연말정산 시 받는 30% 소득공제 혜택도 오프라인 사용과 동일하게 적용받을 수 있다.

CU가 이 같은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은 서울사랑상품권 취급처가 대폭 늘어나면서 이를 배달앱에서도 사용하려는 소비자 니즈도 높아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1차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CU에서 지역사랑상품권 이용금액은 올해 초(1~4월) 대비 312.4% 늘었으며, 이용건수도 402.6%나 껑충 뛰었다.

특히 지역 상품권 발행 규모를 최대 15조까지 늘리겠다는 최근 정부 발표에 따라, 고객들이 배달 서비스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선제적인 결제 시스템을 마련한 것.

조성해 BGF리테일 e-커머스팀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배달서비스 수요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을 비롯한 가맹점주들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배달 플랫폼과 제휴해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3:11: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