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씨젠이 창립 20주년을 맞은 가운데 천종윤 대표이사가 글로벌 분자진단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씨젠은 지난 15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천종윤 씨젠 대표이사는 기념사를 통해 급박한 코로나19 상황에서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향후 씨젠의 미래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세부적으로는 △인공지능(AI) 기반 다양한 현지 맞춤형 제품 개발 및 생산 △미국·중국·일본 등 시장 본격화 △글로벌 분자 진단의 생활검사화 등을 제시했다.

천 대표는 “바이러스는 결코 인간을 이길 수 없다”며 “전 국민, 나아가 전 인류를 바이러스로부터 지켜내겠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전세계 분자진단 대중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0년 9월 창립한 씨젠은 실시간 동시다중 진단기술을 바탕으로 분자진단 시장에서 자리매김해 왔다. 20년간 연구·기술개발에 매진하면서 진단제품 개발과 생산을 목표로 다양한 특허 기술을 구축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0:23: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