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GS샵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GS샵이 코로나19로 개인용 이동 수단인 ‘퍼스널 모빌리티(Personal Mobility)’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GS샵은 오는 18일 오전 1시부터 60분 동안 ‘샤오미 치사이클 전기자전거(EF1 Plus)’를 판매 방송한다. 2021년형 최신 모델로, 2018년 3월 개정된 법에 따라 자전거도로 통행이 가능한 제품이다.

이번 제품은 정식 수입하면서 KC(국가통합인증마크) 인증, EMC(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아 국내 사용자에 맞게 품질을 개선했다. 탈착식 삼성 배터리를 사용했으며 60여개 공식 A/S센터에서 관리도 받을 수 있다.

GS샵은 또 TV홈쇼핑 중 최초로 전동킥보드를 론칭한다. 아웃도어 용품 브랜드 아이나비의 ‘스포츠 로드기어 XT 전동킥보드’를 20일 오전 1시부터 60분간 방송한다.

이 전동킥보드는 안전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도록 ‘세이프(safe) 패키지’로 판매한다. 현대해상화재보험 '퍼스널 모빌리티 상해보험'에 자동 가입돼 1년 간 보장받을 수 있으며 안전 헬멧도 구성에 포함했다.

전동킥보드는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올 12월부터 만 13세 이상이면 별도의 운전면허를 따지 않아도 되고, 자전거 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0:22: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