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2' 사전 개통을 22일까지 연장한다.

삼성전자는 17일까지 사전 예약자 대상 개통을 진행하고, 18일부터 일반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예상보다 사전 예약 물량이 많아지면서 사전 개통 기간을 22일까지로 연장하고, 23일부터 일반 판매를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현재까지 갤럭시 Z 폴드2 사전 예약 물량은 이동통신사 모델과 자급제 모델을 합쳐 최종 8만대를 돌파했다. 국내 사전 개통은 연기했지만 글로벌 출시는 예정대로 18일부터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갤럭시 Z 폴드2는 7.6형의 메인 디스플레이와 6.2형의 커버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폰을 원하는 각도로 세워서 사용할 수 있는 '플렉스 모드' 등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 넘는 혁신적인 사용성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미스틱 브론즈·미스틱 블랙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239만8000원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09:32: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