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정진수 엔씨소프트 수석 부사장(COO, 최고운영책임자)이 "게임이 없는 세상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진수 부사장은 최근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인기협) 출범 20주년 인터뷰 영상에서 "아직은 게임을 왜 하는가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지만 10년, 20년 후에는 게임이 없는 세상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이 생활과 문화의 일부가 되어 현대 사회에서 더욱 중요한 도구로 자리 잡은 가운데 게임 역시 보편적인 하나의 문화가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인터넷 산업은 다른 산업에서 10년~20년 걸리는 것이 6개월에서 1년이면 벌어지는 일들이 많아 쉽게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그럴수록 인터넷이 서로를 연결해주는 도구가 돼 우리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경험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지난 20년 간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는 질문에는 헌법재판소 판결을 꼽았다. 당시 헌법재판소는 인터넷 실명제나 준실명제 모두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를 위축한다며 위헌 판결을 한 바 있다.

정 부사장은 "지난 2012년 헌법재판소에서 표현의 자유를 중요시하는 판결을 내면서 우리나라 인터넷 산업이 성장하는 데 기여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또 "ICT 강국으로 계속 발전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어떠한 정책과 법 제도가 필요한지 고민하고, 인터넷 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법과 제도적인 측면도 장기적인 안목에서 잘 보듬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진수 수석 부사장은 법조인 출신으로 지난 2011년 엔씨소프트에 최고법률책임자(CLO)로 합류했다. 법무 부문을 비롯해 R&D 및 기술 측면의 법과 제도적 절차를 정립, 발전시키는 역할을 수행했다. 2015년부터 최고운영책임자를 맡아 회사의 전반적인 운영을 맡고 있으며 올해 2월 수석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5 10:14: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