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코로나19로 대형마트 업계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마트도 2분기 실적 악화를 피하지 못했다.

이마트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5조1880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2% 늘어난 수치다.

반면 영업손실은 474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폭이 175억원 늘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으로 인한 할인점의 5월 매출 부진과 코로나19로 인한 자회사 실적 부진 등이 영향을 미쳤다.

이마트 측은 할인점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자평했다. 할인점 기존점 신장률은 2019년 -3.4%에서 지난 1분기 -2.4%로 둔화됐고, 이번 2분기에는 -1.2%로 개선됐다. 그로서리 강화, 고객 중심 매장 확대 등 이마트가 기존 점포 리뉴얼을 통한 기존점 경쟁력 강화 전략이 점차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5월 고객 중심 매장으로 새롭게 선보인 이마트 월계점의 경우, 리뉴얼 후 한 달 매출은 전년보다 50% 이상 증가했다.

이마트는 트레이더스 외형 성장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트레이더스는 지난해보다 매출이 18.6% 증가하며 전 분기에 이어 두자리수 성장을 이어갔다. 영업이익도 지난해보다 8억원(5.5%) 늘며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하반기 안성점 오픈을 시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7개점이 추가 오픈하면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2분기 192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전문점은 올 2분기 69억원의 적자를 기록, 적자 폭을 123억원 줄였다. 노브랜드 전문점은 지난 분기 25억원의 첫 흑자를 기록한데 이어 2분기에도 55억원의 흑자를 달성하며 수익성을 높였다.

SSG닷컴은 2분기 총매출 931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2% 성장했다. 이는 온라인 시장 전체 2분기 성장률인 15%를 상회하는 수치다. 영업이익은 137억원원 적자를 기록했으나, 지난 1분기에 비해 적자폭을 60억원 줄였다.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지난해보다 17억원 증가한 62억원을 올렸으며, 신세계TV쇼핑 역시 영업이익 59억원을 기록해 3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1분기 4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던 신세계푸드는 학교가 일부 개학하는 등 급식 부문의 수익성 개선으로 2분기 2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 흑자전환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85억원의 적자를 기록, 전년 대비 적자전환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그로서리 차별화, 비식품 효율화, 고객 중심 매장 확대 등을 통해 본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3 14:08: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