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신한은행이 침수피해 지역 수해복구를 위해 5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수해 현장 지원이 적재 적소에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강원, 부산, 충청 지역 등 수해 피해지역 현장에 소재한 전국 24개 지역본부를 통해 수해복구 자금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사회복지사업을 수행하는 단체 및 법인, 법정 또는 지정기부금 영수증 발급 가능 기관, 청탁금지법 비해당 기관이다. 신한은행 지역본부에서 자금사용 계획을 확인 후 자금을 지원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전국 단위의 구호 단체를 통한 거액의 기부금을 지원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피해 초기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도록 빠른 지원이 더욱 절실할 것”이라며 “지역 현장을 잘 알고 지역 네트워크와 긴밀한 관계에 있는 은행의 각 지역본부에서 지원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이번 수해 피해로 인해 일시적으로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고 3억원 이내 800억원 규모 신규 자금지원과 만기 연장, 분할상환금 유예, 금리 우대를 지원한다.

개인 고객에 대해서는 3000만원 한도로 200억원 규모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등 총 1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17:27: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