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코웨이가 올해 2분기 매출 8055억원, 영업이익 1692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6.6%, 22.4%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1189억원으로 16.7%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2분기 국내 환경가전사업 매출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안정적인 계정 순증을 달성하며 5529억원을 기록했다.

AIS 정수기, 벽걸이 공기청정기 등 혁신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면서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또한 매트리스 라인업 확대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며 매출 확대를 이어간 모습이다.

2분기 해외사업 매출은 주요 해외법인의 선전과 해외 거래선 다각화 노력 등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증가한 2255억원을 기록했다.

말레이시아 법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증가한 총 152만 계정을 돌파하며 매출 155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1월 론칭한 매트리스 맞춤 케어 렌탈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시장에 정착하고, 다양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효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다.

미국 시장에서는 비데 판매가 확대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상승한 매출액 321억원을 기록했다.

코웨이의 2분기 기준 총 고객 계정수는 801만 계정이다. 국내는 633만 계정이며, 해외는 168만 계정을 달성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증가한 1조5744억원, 영업이익은 12.7% 상승한 3080억원을 기록했다.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는 “2분기에는 코로나19 우려 속에서도 견조한 실적 성장세를 유지했다”며 “다만 현재 국내·외 코로나19 장기화와 CS닥터 노조 파업이 연내 경영실적에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17:31:0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