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자주(JAJU)’ 사업부문 대표로 이석구 전 스타벅스코리아 대표를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이석구 대표이사 사장은 스타벅스커피코리아 대표를 11년간 역임하며 성장을 이끈 인물이다. 이번 인사는 8월 1일자로 시행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장재영 사장이 총괄대표로서 경영 전반을 총괄하며, 전문성을 갖춘 사업부문별 대표를 두고 사업부제 형태의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해외패션부문은 장재영 총괄대표가 겸임하며, 코스메틱부문은 이길한 대표, 국내패션부문은 손문국 대표, 자주사업부문은 이석구 대표가 담당하게 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자주사업부문에 대한 대표 선임 및 조직 체계 강화를 통해 향후 자주 사업을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또 하나의 성장동력으로 본격 육성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5:39: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