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근 신세계, 롯데 유통회사 등 대형 유통업체들이 새벽배송시장에 참전하면서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언택트 소비 확산 및 코로나19 영향으로 백화점을 찾는 고객이 줄면서 백화점 상품을 집으로 빠르게 가져다주는 서비스를 실시하는 브랜드도 점차 늘어나는 모습이다.

이 가운데 프레시메이트가 고객의 니즈에 맞춰 새벽배송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프레시메이트는 일반적인 택배나 새벽배송시스템과는 달리 파손에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섬세한 제품들을 보다 안전하게 운반하기 위해 만들어진 신생 브랜드다.

여러 타 물류업체가 가지고 있던 고질적인 문제인 위생적인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HACCP기반으로 배송기사의 위생교육부터 유니폼 위생관리, 배송품 위생관리팀 등을 구축하고 있다.

프레시메이트의 이승훈 팀장은 “프레시메이트만이 가지고 있는 친환경 배송시스템을 통해 물류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며 “IT기반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배송시스템을 바탕으로 물류업계 1위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0:00: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