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BGF리테일이 밤사이 폭우로 침수 피해가 속출한 대전 지역에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했다.

BGF리테일은 장마가 시작된 지난주부터 행정안전부, (사)전국재해구호협회와 24시간 대응 태세를 유지해오다 30일 오전 긴급지원 요청을 접수하자마자 인근 물류센터에서 즉시 구호물품을 수송했다.

구호물품은 컵라면, 즉석밥, 생수 등 약 3000여개다. 긴급 수송은 BGF로지스세종센터, BGF로지스진천센터에서 맡았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5년 행정안전부와 ‘재난 예방 및 구호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30여개 물류센터와 전국 CU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국가 재난 예방 및 긴급구호활동을 지원하는 BGF브릿지를 운영해 오고 있다.

지난 주에도 전국에서 많은 비가 쏟아져 도로 및 주거지 침수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에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한 바 있다.

민승배 BGF리테일 업무지원실장은 “최근 계속되는 장마로 인해 전국 곳곳에서 재난 상황이 발생하고 있어 행정안전부 등과 공조 체제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비 예보가 있는 만큼 CU의 전국 인프라를 활용해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0 16:33: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