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일 서울 중구 소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0 KS-SQI 인증 수여식에서 박현준 신한은행 부행장(왼쪽)과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신한은행이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20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Korean Standard Service Quality Index)'에서 7년 연속 은행부문 1위로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은행 서비스 전반을 고객 관점에서 바라보고 꾸준히 개선 활동을 펼친 것을 인정받아 은행부문 7년 연속 1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은행권 최초로 기존 고객 만족(CS)과 차별화된 'Good서비스' 개념 도입, 올바른 상품 판매문화 확립을 위한 금융소비자보호 활동 강화, 디지털 혁신을 통한 비대면 플랫폼 서비스 확대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서비스와 최적의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고 고객보호와 권익제고에도 열과 성을 다하겠다"며 "고객중심으로 차별적인 고객가치를 만들어가기 위해 항상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서비스품질지수는 국내 최초 한국 서비스산업 품질평가 조사다. 한국표준협회와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가 공동으로 대한민국 서비스 산업과 소비자의 특성을 반영해 개발했으며 지난 2000년부터 조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7:10: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