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엔씨소프트의 북미 법인인 엔씨웨스트(NC West)가 콘솔·PC 플랫폼 신작 게임 ‘퓨저(FUSER)’의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퓨저는 엔씨웨스트가 퍼블리싱 하고, 미국의 음악리듬 게임 전문 개발사인 ‘하모닉스(Harmonix)’가 제작한 신개념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이다. 2020년 하반기 북미와 유럽에 정식 출시 예정이다.

이번 사전 예약은 북미와 유럽의 주요 온라인 게임판매 사이트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사전 예약에선 ‘스탠다드 에디션’과 ‘VIP 에디션’ 2가지 중 선택할 수 있다.

먼저 스탠다드 에디션은 실물 패키지와 디지털 타이틀 중 선택 가능하며, 사전 예약할 경우 두아 리파의 ‘New Rules’와 칼리드의 ‘Young Dumb & Broke’, 더 킬러스의 ‘Mr. Brightside’ 등 총 3곡의 추가 수록곡을 받을 수 있다.

VIP 에디션은 디지털 타이틀로 제공될 예정이다. 사전 예약 판매처는 퓨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VIP 에디션을 사전 구매한 이용자는 총 25개의 수록곡 패키지와 페스티벌 무대 배경 영상 3종 패키지, DJ 아바타 의상 2종과 헬멧 1종 등을 받는다.

엔씨웨스트는 사전 예약과 함께 퓨저의 최신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했다. 게임의 배경이 되는 뮤직 페스티벌 무대와 게임 플레이 등 추가 콘텐츠를 선보였다.

또 퓨저의 추가 수록곡도 공개했다. 지난 2월말 첫 공개한 16곡에 이어, 세계 정상급 아티스트의 노래가 포함된 15곡을 추가 공개했다. 퓨저에는 팝, 랩/힙합, R&B, 댄스, 록, 컨트리뮤직, 라틴 및 중남미 음악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 100곡 이상이 수록될 예정이다.

한편 퓨저는 가상의 뮤직 페스티벌을 배경으로, 다양한 장르의 곡을 선택하고 아티스트의 보컬, 베이스 라인, 악기 사운드 등을 믹스해 자신만의 새로운 사운드를 만들 수 있는 신개념 음악 게임이다. 소셜 기능을 활용해 본인이 만든 사운드를 게임 안에서 뿐만 아니라 여러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공유하고 함께 즐길 수 있다.

엔씨웨스트는 퓨저를 플레이스테이션 4와 엑스박스 원, 닌텐도 스위치, PC 등 4개 플랫폼에 출시한다. 자세한 내용은 퓨저의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09:45: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