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컴투스가 국내 1위 온라인 바둑서비스 '타이젬'을 인수한다.

컴투스는 타이젬을 운영하는 동양온라인 주식 86.01%와 경영권 인수 계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2001년부터 바둑서비스를 시작한 타이젬은 신진서, 박정환, 커제 등 세계 최정상급 프로기사 수백명이 실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국내 1위 바둑 게임이다.

특히 타이젬은 최근 인공지능(AI) 기술이 더해지면서 진화해 나가는 단계였다. 컴투스는 타이젬의 바둑 영향력에 자사 게임 산업 노하우를 결합해 미래 산업으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다양한 게임 개발 및 인공지능 등의 신기술을 접목하고 모바일 부문을 강화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바둑 대회 및 중계 서비스 또한 컴투스의 글로벌 e스포츠 노하우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컴투스는 최근 게임 산업을 중심으로 한 유망 기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실제 컴투스는 지난 해부터 데이세븐, 노바코어, 티키타카스튜디오 등 유망 게임 개발사를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하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외 유수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전략적 M&A를 적극 추진해 컴투스의 가치와 경쟁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14:43: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