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우리은행이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혁신성장기업 발굴에 나선다.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기술보증기금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 혁신성장기업 발굴 및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혁신성장기업과 관련 ▲기업 발굴·추천 및 투자정보 공유 ▲기술보증기금 추천 기업에 대해 우리은행의 투자 및 여신지원 우선 검토 ▲우리은행 투자 기업에 대한 기술보증기금의 투자연계 보증 등을 검토한다.

또 우리은행은 최근 급격한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혁신성장기업 지원을 위해 5월 중 우리금융그룹 그룹사와 함께 혁신성장기업 제품 구매 바자회를 실시한다. 임직원들은 제품 구매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사내 캠페인과 대내외 홍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강신국 우리은행 IB그룹장 겸 우리금융그룹 CIB총괄, 백경호 기술보증기금 상임이사, 우리은행이 투자한 혁신성장기업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6:08: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